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통념과 상식을 거스르는 과학사


통념과 상식을 거스르는 과학사

<로널드 L. 넘버스>,<코스타스 캄푸러키스> 저/<김무준> 역 | 글항아리 사이언스

출간일
2020-06-24
파일형태
ePub
용량
72 M
지원 기기
PC스마트폰태블릿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천재의 이름으로 장식되어온 과학사를
살아 숨 쉬는 활동사로 다시 쓰기

연구자, 교육자, 학생……. 과학의 역사가 바로 서기를 바라는 이라면 누구나 애호할 책.
―앤절라 N. H. 크리거, 『원자의 생애Life Atomic』 저자

명석함과 헌신이 과학에서 중요한 어떤 것을 성취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기는 하나, 전부는 아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몇몇 발견 뒤에는 동료나 조수가 큰 도움을 줬거나 큰 행운이 찾아왔거나 했던 중요한 요소들이 숨겨져 있다. 이는 과학에 대한 고정관념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10쪽)

고독한 천재 아이작 뉴턴은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번뜩이는 영감을 받아 혼자만의 힘으로 만유인력을 발견했을까? 멘델은 시대를 훌쩍 앞서 유전법칙을 독자적으로 세운 선구자였을까? 그렇지 않다. 뉴턴은 만유인력 연구에 없어서는 안 될 정량적인 자료들을 신뢰할 만한 자연철학자나 천문학자, 선원, 조선소 직원, 상인에게 제공받았다. 멘델이 당시 발표한 이종교배 실험 논문에는 멘델의 유전법칙의 핵심으로 알려진 분리의 법칙이나 독립의 법칙이 명확하게 언급되지 않았다. 그 후 수많은 과학자가 이것을 보강하여 알려진 유전법칙의 형태를 갖추게 된 것이다.

여러 행위자의 기여로 이루어진 복잡다단한 실제 역사와 달리, 교과서를 통해 배우는 과학 발견 이야기는 과학사를 직선적이고 단정하게 정리해 구성한 것일 뿐이다. 현재까지도 과학의 위대한 발견으로 언급되는 뉴턴의 만유인력, 멘델의 유전법칙,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 파스퇴르의 자연발생설 반박, 뵐러의 요소 합성을 통한 생기론 반증 등은 사실 우리가 알고 있는 버전의 이야기와 꽤나 다른 맥락을 가지고 있거나, 흥미진진한 또 다른 역사를 숨기고 있다. 우리는 과학의 역사가 천재의 눈부신 발견으로 장식되어왔다고, 터무니없이 잘못된 이론들을 위대한 과학자가 타파하고 반증해왔다고 배운다. 그러나 위대한 이론들이 정립되기까지, 그 배경에는 과학 활동의 역동적인 경합과 경쟁, 맞물림과 이어짐이 있었다. 주류로 남지는 못한 과학 이론들은 다른 이론과 경쟁하고 서로를 보충하며 과학사에 나름대로의 흔적을 남겼다.

『통념과 상식을 거스르는 과학사: 뉴턴에서 멘델까지, 과학을 둘러싼 역사적 오해들』은 중세시대부터 20세기를 거쳐 현재까지, 과학에 대해 우리가 가지고 있는 오해들을 짚으며 그 뒤에 숨어 있는 과학의 ‘활동사’를 밝힌다. 과학을 비롯해 과학사, 과학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28명의 학자가 참여한 이 책은 역사적 자료를 기반으로 과학교육계에 널리 퍼져 있는 여러 가지 통념들이 만들어진 배경을 탐구하고, 어떤 목적으로 이러한 통념이 만들어졌는지를 추정하며 과학 활동의 생생한 현장을 펼쳐 보인다. 2014년 9월 워싱턴 앤드 리 대학교에서 열린 콘퍼런스를 바탕으로 엮었다.

저자소개

위스콘신 대학교 매디슨 캠퍼스의 과학사 및 의학사 교수. 국제 과학사협회와 국제 과학사 및 과학철학 협회의 회장을 역임했다. 1989~1993년 『이시스Isis』의 편집장으로 일했고, “케임브리지 과학사”(총8권)의 공동 편집자를 맡았다. 『창조론자들The Creationists: From Scientific Creationism to Intelligent Design』(2006), 8개 국어로 번역된 『과학과 종교는 적인가 동지인가Galileo Goes to Jail and Other Myths about Science and Religion』(2009)를 비롯한 30여 권의 책들을 쓰고 편집했다.

목차

감사의 말
들어가는 말

1부. 중세와 초기 근대과학

통념 1. 고대 그리스 시대와 과학혁명의 시대 사이에는 과학이 없었다
통념 2. 콜럼버스 이전에 지리학자를 비롯한 지식인들은 지구가 평평하다고 생각했다
통념 3. 코페르니쿠스의 대변혁은 지구의 위상을 추락시켰다
통념 4. 연금술과 점성술은 과학에 기여한 바 없는 미신적인 연구 행위였다
통념 5. 갈릴레오는 피사의 사탑 실험으로 아리스토텔레스의 운동 이론을 공개 반박했다
통념 6.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뉴턴이 중력 법칙을 발견하자 신은 우주에서 사라졌다

2부. 19세기

통념 7. 1828년 프리드리히 뵐러의 요소 합성은 생기론을 파괴하고 유기화학을 탄생시켰다
통념 8. 윌리엄 페일리가 생명의 기원에 대한 과학적 질문을 제기했고, 찰스 다윈이 이에 답했다 통념 9. 19세기 지질학자들은 격변론자와 동일과정론자로 나뉘어 대립했다
통념 10. 라마르크의 진화론은 용불용설에 의존하고 있고, 다윈은 라마르크의 방법을 거부했다
통념 11. 다윈은 20년간 자신의 이론을 비밀리에 연구했고, 두려움 때문에 발표를 연기했다
통념 12. 진화에 관한 월리스와 다윈의 설명은 사실상 같은 것이었다
통념 13. 다윈의 자연선택은 ‘인류 최고의 이론’이다
통념 14. 다윈의 성선택은 로버트 트리버스가 부활시키기 전까지 무시되었다
통념 15. 루이 파스퇴르는 과학적 객관성에 근거해 자연발생설을 반증했다
통념 16. 그레고어 멘델은 시대를 앞선 유전학의 외로운 선구자였다
통념 17. 사회진화론은 미국의 사회적 사상과 정책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3부. 20세기

통념 18. 마이컬슨-몰리 실험이 특수상대성이론의 기반이 되었다
통념 19. 밀리컨의 기름방울 실험은 간단하고 쉬운 것이었다
통념 20. 신다윈주의는 진화를 무작위적 유전 변이와 자연선택의 합으로 보았다
통념 21. 회색가지나방의 암화는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의 예가 아니다
통념 22. 겸상 적혈구 빈혈증의 원인을 분자 수준에서 밝혀낸 라이너스 폴링의 발견이 의료계에 혁신을 일으켰다
통념 23. 소련의 스푸트니크호 발사가 미국 과학교육 변화의 시발점이 되었다

4부. 일반적 통념

통념 24. 종교가 과학의 발전을 저해했다
통념 25. 과학은 오랫동안 고독한 길을 걸어왔다
통념 26. 과학자는 과학적 방법론을 정확히 따른다
통념 27. 과학과 유사 과학을 가르는 명확한 선이 있다


참여 필자
찾아보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